책과함께하는여행 책과함께하는여행 :: 물만골(연산동) 북청밀면, 비빔은 맛있지만 물밀면은 그닥
연산동 물만골역 북청밀면, 비빔은 맛있지만 물밀면은 그때그때 달라요.

연산동 쪽 물만골에 자주가는데요. 그 근처에 뭔가 맛있는 집들이 많이 없어서 그나마 맛집이라고 많이 알려진. 그것도 꽤 오랜동안 물만골 역 근처 시장통에서 가정집처럼 생긴곳에서 밀면을 팔고 있는 전통있는 가게가 있다해서 몇번 물어물어 찾아갔던 적이 있습니다.  

 지역 주민들 이야기로는 "맛이 예전만 못하다" 라는 말들을 많이 하더군요. 그리고 제일 친한 지인 역시 "복불복이다" 라고 하네요. 이날 7시 50분즈음 저녁 늦게 북청밀면으로 향했습니다. 조금만 늦었더라면 먹지도 못했겠더군요.

 친절한 아저씨와 달리 주방 이모는 어찌나 쌩~ 하니 냉정한지 50분 이후 오면 주문 안받는다고 하더군요. 이모 기분 안좋은거 보는 순간.. 오늘 맛은 없겠구나 싶었는데.

 참고로 물밀면과 비빔은 가격이 같습니다. 4500원이구요. 북청밀면은 오후 8시까지 하며 7시 50분까지 주문 받는다고 합니다. 어찌나 안에서 아저씨보고 더이상 받지 마라고 뭐라하는지... 눈치보며 급하게 먹어야 햇군요. 뭐 사진 찍기도 다하긴 했지만 ㅋㅋ 급한 마음은 어쩔 수 없다는.

 이번이 두번째 방문인듯 한데 지난 번 물밀면 주문했을 때 나름 맛이 게안았는데... 너무 늦게 간것 때문인지 물밀면 맛이 영~ 아니네요. 시원한 맛도, 깊이있는 맛도 없고 걸죽하기만 하고 면도 불어터진 느낌이고.... 맛이.. 참담합니다. 배가 너무 고파 먹는거지 절대 추천해 드리고 싶지 않더군요.

 주방도 오픈되어 있습니다. 카드 결제 절대 안된다고 적혀있네요

 비빔 밀면은 그나마 맛있었습니다. 매콤하면서 달콤한 소스가 맛있네요.

 역시나.. .지역 주민들이 제일 잘 아신다고...  아주머니들과 지인이 맛이 변했다고 말하는데는 이유가 있긴 있나봅니다.  비빔 밀면을 드실것을 추천드리고 8시 10분 전에는 마감이고 좀 지나서 오니 아예 안받는 배짱있는 가게니 시간 늦게 가지 마시구요 ㅎㅎ

 물 밀면은 그닥 추천해 드리지는 않지만... 뭐 맛있다는 분들도 계실테니 드셔보시고 본인이 판단하세요. 워낙 음식 리뷰는 솔직한 리뷰 적어도 지X 댓글 다는 사람이 많고 맛있다 그래도 염X댓글 다는 분들이 많으니.. 솔직한 느낌 적었으니 평가는 본인들이 하시면 될거 같습니다.

 그래도 오랜 기간동안 작은 공간, 테이블도 4개 정도에 방에 하나 정도지만 꾸준하게 장사해 오시고, 돼지고기도 국내산을 쓰고 있는 가게더군요. 조금 더 옛맛을 살리고 정성을 다해 주셨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북청 밀면 위치는 연제구 연산동이군요 ㅋㅋ 물만골역 근처라 물만골동인줄 알았는데 ㅋㅋㅋ

 

이상 연산동 북청밀면 리뷰였습니다. 순수하게 배고파서 찾아간 곳이랍니다. 참고로 요 근처에 밥집이 거의 없어서 답답하긴 합니다. 

아... 이 근처에 정말 맛있는 아구찜집도 있는데요 (건너편 연산초등학교 담벼락길) 거기 포스팅도 곧 하겠습니다.


- 아디오스(Adios)의 책과함께하는여행 / 북플닷컴 (bookple.com)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광역시 연제구 연산6동
도움말 Daum 지도
2015.08.06 0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