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카페에서는 누구나 작가가 될 수 있다.

문화블로거의 문화이야기

by 아디오스(adios) 2014.03.24 23:37

본문

 카페에서는 누구나 작가가 될 수 있다.

왠 뜬금없는 소리입니까? 라고 하려나요? 참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지만 제가 개인적으로 제일 부러운 사람들은 짧은 시간동안 짧은 글 속에 자신의 이야기를 제대로 담아내는 사람들입니다.

바로 이야기꾼들이죠. 특히 여자분들. 카페 방명록을 보다가 깜작 놀라곤 합니다.

방명록이 누가 적었는지 모르는 장점도 있지만 지금 그 순간 자신의 감정들을 짧게 적은 글 속에 다 담아내는게 신기하면서도 대단하게 느껴집니다.

 글을 보는 순간... 아 이분! 하고 떠올랐습니다.

지난 해 여름 처음 와서 올 때 마다 방명록에 글을 남겨주고 가시는데... 너무 재미있고, 너무 솔직하며, 표현을 참 잘하시더군요. 작가냐고 물어볼뻔 했는데요. 자유로운 성격의 재미있는 분입니다.

이번에는 노트가 좀 작아서 그래도 세페이지나 되는 방명록의 글을 적었는데요. 첫 페이지는 저와의 수다내용 그리고 두번째 페이지부터 자신의 이야기를 담았는데... 에그그... 잘 몰입이 됩니다. 

 우왕~~ 잠시 짬을 내 뭔가를 적는다 했더니...  쩝 부러운 글솜씨라는...

글을 배우지도, 글쓰기 연습을 하지도 않지만... 무엇인가 마음속의 수많은 감정과 생각을 글로 담아내는 저런 능력. 부럽더군요.

방명록의 글이 너무 멋져서 항상 댓글을 달아뒀더니 어느새 친분이 생겨... 카페 단골이 된 이웃분.

 작은인연에서 시작되었지만 꾸준히 친분이 이어지는 ~~ ^^ 

아무튼. 글은 많이 써야 좋고 솔직하면 더 좋다고 합니다. 카페같은데 가면 있는 방명록에 이집 맛있다 이런 글 말고 지금 이순간 내가 마시는 커피 한잔의 순간 느껴지는감정이나 내가 가진 무거운 짐들을 짧게 적어보는건 어떨까요?

그 글들을 읽은 또 다른 누군가에게는 누군가도 같은 고민을 하는구나 하는 위로가 될 수도 있으니까요.

^ㅡ^  오늘 하루도 다들 수고하셨습니다.


- 아디오스(Adios)의 책과함께하는여행 / 북플닷컴 (bookple.com) -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